사단법인 온지당

본문 바로가기

  • 온지당 소개
보도자료

온고지신의 실천전당, 온지당 (08년 5월 월간충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온지당

작성일 17-06-01 15:13

조회 79회

댓글 0건

본문

 


  •  

    01.jpg

    계룡산 자락서 한문학교육 연구
    논어, 맹자 읽는 소리 와글와글
    기숙 학생 지금까지 5백여명 배출
    규율엄격, 휴대전화 없고 주1회 인터넷 사용만 허용

    온고지신의 실천전당,
    온지당

    '단기교육과정 학생들은 보통 새벽 5시30분에 일어나 밤 12시에 취침한다. 그들은 공동예습, 공동수업 외에 논어를 하루 40번씩 암송한다.'
    논어(論語)에는 사물에 대한 궁리가 참 많다.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그렇다.
    그중 하나가 온고지신(溫故知新). 옛 것을 익히고 새 것을 알면 남의 스승노릇을 할 수 있다는 말 아닌가.
    참 지혜로운 저술 속 구절이 아닐 수 없다.
    대전광역시 유성구 덕명동 계룡산 수통골 초입에 자리 잡고 있는 한문학 전문 연구 및 교육기관, 온지당(溫知堂).
    이곳은 뜻 그대로 온고지신의 실천 전당이다. 당호가 온지당이니 온고지신의 실천정신이 깃들어 있다는 것쯤은 누구나 금세 짐작할 만하다.
    몇 해 전 이곳 온지당을 세울때 지은 상량문(上樑文)의 내용을 살펴보면 '온지당'의 실천정신이 어떠한 것인지 잘 엿보인다.
    상량문의 내용 중 두어 구절을 옮기면 이렇다.
    "학문을 가르치고 배우는 데에는 반드시 공동으로 거숙(居宿)하는 집이 있어야 하니 어울려 학문과 덕행을 쌓으면 절차탁마(切差琢磨)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리다.
    아울러 집이 아름다워 우러러 볼만한 데다 산수가 빼어나 발길을 멈추고 그빼어남을 바라보게 되는 곳에 있는 것이 온지당이다."
    상량문만 보더라도 온지당이 어떤 곳인지 대략 알아차릴 법 하다.
    이곳은 학문과 덕행의 공간이며 신구, 동서, 남녀가 조화롭게 공존한다.
    공존은 온지당이 연구 개발하려는 지향점이기도 하다.
    서설이 좀 길다. 어쩌겠는가. 온고지신이라니, 온지당의 기본정신을 살피고 가는 수고는 감수해야 하지 않겟는가 싶다.
    온지당, 그곳 가는 길은 자연에 대한 배반이 그다지 많아 보이지 않아 좋다.
    사방팔방 풍광이 제법 뛰어나다.
    정작 온지당은 계룡산 앞뜰을 깔고 앉았으니 그 또한 자연 풍광을 말해서 무엇 하겠는가.
    온지당은 여러모로 이채롭다. 우선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서도 한국적 미감을 더하고 있는 전통한옥대문부터 그렇다.
    한옥대문을 들어서자 신구의 조화가 다시 이채를 띤다.
    전통한옥과 미니멀리즘 풍 건축물.
    둘의 조화는 마치 온지당 정신의 상징인듯하다.
    이곳에 들어서 다시 온고지신을 생각하는데 한옥처마를 타고 흐르는 맑은 풍경소리가 방문객의 발길을 멎게 한다.

    1_03.jpg
    과연 저 작은 쇠 종소리는 낯선 내방객에게 무엇을 말하려 하는가.
    풍경소리에 귀를 씻으니 세상의 오만과 방종, 나태가 보이는 듯하다.
    풍경소리에 산란해진 마음을 추스르자 이곳 당주가 일행을 맞는다.
    온지당의 당주. 바로 이숙희 충남대 한문학과 교수다.
    그는 한문학을 통한 정신·문화 운동에 대한 열정 꾸러미를 풀어 놓는다.
    온지당의 당주답게 그는 통섭을 무엇보다 강조한다.
    통섭이라. 자연과학과 인문학을 연결하고자 하는 지식의 통합아닌가.
    온고지신과도 일맥 통하는 개념일 것이다.
    이교수는 온지당의 당주로서 이렇게 말한다.
    "학문에서 통섭은 매우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한문을 못하면 역사, 철학, 고고학의 발전은 없습니다. 한 분야의 지식이 다른분야에 작동하는 것은 학문에서 필수적이라고 봐요. 통섭은 단순한 물리적 결합이 아니며 화학적 결합 이상의 의미를 지닙니다.
    동양의 전체주의적 사고관과 서양의 부분적 사고관이 통합될때 학문과 문화의 발전이 뒤따를 수 있을 것입다."
    온지당은 지난 3월 대전지역독서클럽 '100북스클럽'과 연구 공동체 '수유+너머' 주최로 학술문화행사를 가졌는데 이 때 이화여대 최재천 교수와 서울대 이종상 교수의 초청강연내용이 바로 통섭이었다 한다.
    지난달에는 '이화에 월백하고'란 제목의 문화행사가 열렸는데 공연 내용을 보니 퓨전타악, 설장고, 심청가, 난봉가, 바흐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파가니니의 24개 카프리스 등이다.
    이날 열린 공연 또한 문화적 통섭이며 온지당이 지향하는 동서의 조화란 점에서 무엇보다 큰 의미를 갖는다.
    온지당에서 열리는 이러한 학술 및 문화예술 행사에는 3백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하는데 밤이 늦도록 행사 열기가 뜨겁다 한다.

    2_02.jpg



    앞서 밝힌 것처럼 온지당은 한문학 전문 연구기관이자 교육기관이다.
    이곳은 한문번역기관 역할도 담당한다.
    문화예술행사 역시 온지당의 설립 목적에 따라 열려 문화예술의 전당 역할도 크게 기대할 만한 곳이다.
    1994년, 대전광역시 봉명동에서 개원한 온지당은 지난 2001년 현재 장소로 이전, 단기방학교육과정과 장기교육과정을 개설 운영하고 있는데 올 2월 사단법인 전통문화 국역연구원으로 거듭나 앞으로 보다 폭 넓게 활동해 나갈 계획이란 것이 교수의 남편, 장정민 이사장(유승기업 대표이사)의 말이다.









    매년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이면 단기교육과정이 열리는 온지당은 온종일 성독하는 소리로 가득한데 그 풍경이 무척이나 정겹다.
    단기교육과정에서는 4주간 사서(논어, 맹자, 대학, 중용) 습득 암송 교육이 이뤄지는데 주로 30명 내외의 전공학과 대학생들이 서생들이다.
    장기교육과정은 논어, 맹자, 대학, 중용등 사서와 시경, 서경, 주역등 삼경을 심화학습 암송 연구하는 과정으로 아당 이성우 선생이 주관한다.
    장기교육과정 생은 대학원생과 대학원 졸업 한문학 전공자들로 보통 6~7명정도다. 단기교육과정, 장기교육과정 모두 기숙교육이다.
    온지당에서 학생들의 일과는 일반인들의 생각과는 영 다르다.
    어떤면에서는 혹독(?)하다고 느껴질 정도다.
    단기교육과정 학생들은 보통 새벽 5시30분에 일어나 밤 12시에 취침한다.
    그들은 공동예습, 공동수업 외에 논어를 하루 40번씩 암송한다.
    그러니 단기교육과정이 있을때면 온지당은 하루종일 책 읽는 소리로 와글와글한다.
    온지당은 규정이 엄격하기로 유명하다.
    단기교육과정 학생들의 경우 외출이 안되고 휴대전화 사용도 금지되며 인터넷 사용은 주1회 허용 되는 것이 고작이다.
    지금까지 한 달 이상 온지당에서 숙식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전국적으로 5백명이 넘는다.
    이처럼 선비문화의 유전인자가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온지당.
    온지당은 책을 단순히 읽거나 외기만 하는 기문지학을 경계한다.
    실천적 덕행을 중시한다는 얘기다.
    이숙희 교수는 한문학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한문학은 삶의 학문입니다. 인의예지가 바로 서 있는 곳에는 삶이 풍요롭습니다. 그래서 한문학은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온지당은 단순히 학문이 아닌 삶의 실천 철학을 가르치는 곳입니다."
    온지당, 그곳의 한문학 연구 교육, 문화예술 진흥 활동 등 실천궁행이 많은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기를 기대해 본다.
    글/ 이선형

    3_02.jpg
    3_03.jpg

    월간충청 2008년 5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